경제 > 2차섹션 선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 대야미동 5300가구 공공택지 조성한다
 
경기뉴스   기사입력  2017/10/20 [09:33]
군포시 대야미동 일원 67만여㎡ 부지에 LH(한국토지공사)가 시행하는 5천 가구 규모의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이 추진된다.

군포시는 ‘군포 대야미 공공주택지구’ 지정에 관한 주민·전문가 의견 청취를 위해 오는 25일까지 주민공람을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주민공람은 LH가 지난달 29일 국토교통부에 대야미 공공주택지구 사업을 제안한 데 따른 조치로, 공공주택 특별법 등 관련법에 따라 사업지구가 있는 지방자치단체가 주민, 토지소유자, 이해관계에 있는 사람을 대상으로 의견을 받아야 하는 행정절차다.

대야미 공공주택지구 사업은 대야미동, 둔대동, 속달동 일원 67만8천688㎡ 부지에 서민 주거안정을 위한 공공주택 5천372가구를 건설하는 것이 목표다.

시가 오는 25일까지 주민 의견을 수렴해 국토부에 보고하면 국토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가 지구 지정안을 심의하게 된다.

심의를 통과하면 내년 3월 지구지정 확정 고시, 지구계획수립 및 토지 보상 등 절차를 거쳐 2019년 6월 착공해 2022년 12월께 택지지구 조성이 완료된다.

대야미 공공주택지구에 대해 의견이 있는 시민은 시 도시정책과에 비치된 관련 문서를 보고 의견서를 제출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대야미 공공주택지구는 수리산과 갈치호수를 둘러싼 천혜의 자연환경을 지녀 군포시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ggnews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0/20 [09:33]   ⓒ 부천오늘신문
 
관련기사목록
광고